background

BIKELY ARCHIVE

  • CLASSIC
  • TOURING
  • ADVENTURE

TOURING - BIKELY ARCHIVE



PART.05 

MONTANA  
7/30~8/4 (6일)
661 KM
누적거리 5640 KM

                                                                                                 -  여행경로 -

 map_MONTA.jpg

 

 

  MONTANA_01.JPG

옐로스톤 공원원을 이제 벗어나 서쪽 매표소를 나가는 길목이다.

 

길을 다시 포장하는 중이라 자전거 타기는 정말 어려웠다.

많은 차량 그리고 그들이 일으키는 먼지, 노면은 자갈길이라 짐이 많은 나의 애마 행차는 투덜거리고. 좋은곳에서 마음을 잘 달랬다가 마지막 길에서 공사로 엄청 힘들었던 구간이다.

 

삶이 그렇치않던가?  예기치 못한 일들이 한두가지인가. 그때그때 지혜롭게 대처해 나가는 것만이 인생을 즐겁게 사는 방법이 아닐런지. ..
 


해질무렵 들어온 West Yellowstone 은 몬태나주였다. 언제 몬태나주에 들어왔지? 먼지속에서 정신이 없었나보다 ㅎㅎ

숙박시설은 엄청 많은데 빈곳도 없고, 비싸도 보통 비싼게 아니다. 모텔수준이 200불에서 400불정도. 텐트칠 곳이  보이질 않는다.

 

사람이 많이 사는 도심지에 들어오면 우리는 이렇게 힘들어 한다.
 "한국사람도 이런것 하는구나"하면서 우릴 반기고 어린아이들과 기념되도록 사진촬영했던 유학생 부부가 생각나서 그들이 있는  KOA를 찾으니 이곳에서 많이 떨어져있고 빈곳이 있다는 보장도 없다.

아무 곳이든 못자겠나. 우선 값싸게 먹을 곳을 찾다가 또 우린 맥도날드로 가서 빈속을 채우고나서(식당문 닫을 시간되면 항상 신경이 곤두선다)  잠자리를 찾아볼꺼나 나섰다가 천운 따랐다. 

 

RV캠프장에 얘기를 하다보니 잔디밭에 텐트를 치라는 것이다. 화장실 이용할 수 있고, 대신 아침  일찍 나간다 했다.  26$에 우린 하룻밤 신세를~.  그곳의 고마운 할아버지와 한컷! 그리고 텐트쳤던 곳에서 메모하다가 촬칵! ㅋㅋ

 

옐로우스톤에서 흘러나오는 강은 너무 맑고, 주변의 숲과 어울려 우리 마음을 휘어 잡는다. 더우기 이름이 " Madison River "가  아니던가.
우린 영화제목의 다리가  어디에 있을까 많은 기대했으나 그런 꿈은 산산이 무너졌다. 모처럼 나이묵은 사람들의 낭만이라 해야할까나? 그런데 다른 곳에서 세트로 촬영했다 하니~ ~ ~
그래도 혹시 "그런 여인은?"  하고 강가를 맴돌다가  하두 더워 윗옷까지 벗고 한컷!

 

지진이 일어나 만들어진 호수,  낚시의 고장 Ennis ,  검은테 처럼 보이는 수많은 검은 소떼들, 민속촌 처럼 만들어놓은 버지니아 마을, 자연의 풍광속에 푹 빠져 우리는 계속 나아간다. 서쪽으로~ 서쪽으로~
 

 

 

MONTANA_02.JPG  

 

 "Twin Bridges"마을에서 자전거 여행자들에게 쉬고 자고 씻을 수 는 시설을 제공한다고 미국 청년 "존과 리"에게 들었다. 이들은 우리와
많은 추억을 공유하게 된다. 이들은  이곳에서 천천히 오거나 쉰다는 것이다.

 

너무 무더운 요즘은 아침 일찍 라이딩을 하고 저녁에 빨리 마치고 쉬는게 최상이다. 

더우기 이제는 태평양까지 갈수 있다는 희망이 보이니 조금 여유가 생긴다.

그런데 이게 어찌된 것인가. 의사전달의 잘못이 있었던지 만나야 할 사람을 찾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우린 쉴 수가 없었다.

 

지나쳤을지 모를 사람을 위해 가야한다.

미국에서 우린 서로 통신 대책을 강구하지 못했다.

밧데리와 로밍으로 비싼 요금, 그리고 개개인의 성품으로 인해 수단을 강구하지 못했다. ( 팁:  미국에서 20~25$이면 휴대폰을  한달정도는 사용할 수 있다.  로밍으로 폭탄 맞는다 겁먹지 말고 이를 사용해보라 )

우린 계속 다음 마을인 Dillon 으로 갈 수 밖에 . ..

 

나는 원래 천천히 달린다. 평균 시속 15~18 km 정도.

누구에게나 자기 스타일이 있듯이 이 속도가 나에게는 맞는 것 같다. 빨리는 못가도 천천히 구경하면서 간다.

 

대신 끈질기게 하루 종일 갈 수는 있다.  실크로드 사막지형의 뜨거움 속에서도 하루 200km를 갔었던 경험도 있다.
이곳에서 너무 힘들었다.

내마음을 알았는지 펑크가 났다. 

에이 이럴때좀 쉬자 했는데 왠걸~ 조금 있으니 모기떼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나는 참을성도 있고 가끔은 모기에게 헌혈한다는 생각도 했었지만 이것은 어떻게 할 수가 없는 상황이 발생한 것이다.

하얗고 작은 모기들이 나의 온몸을 뒤덮은데 이것은 모기옷을 입었다고 해야 말이 될 것 같다.

달릴때는 몰랐었는데 눈도 뜰 수도 없고, 숨을 쉴 수도 없다. 버프로 콧구멍을 막았지만 어쩔 방법이 없어 이곳만 그러나 장소를 앞으로 옮겨보았다. 마찬가지다. 이지역의 강과 소떼들 때문인가?


해는 뉘엿 뉘엿 져가고, 먼저 간 동료들 한테 괜히 미안하고, 갈길은 아직 멀고, 모기는 온몸을 감싸고 물어 뜯고~ 한숨만 푹~푹~ 별 수 없지. 이때
는 지나가는 차도 없다. 짐을 다 풀고 펑크 수리를 할 수 밖에~

 

 

 

 

MONTANA_03.JPG

 

사무실을 지키던 아가씨가 13시가 되었는데 나처럼 허겁지겁 달려온 사람들이 많아  문을 닫지 못했다.
이 친구도 자전거로 자출하는데 개를 데리고 다닌다.

사진에 보이는 자전거와 개와 아가씨다.
이 협회에서는 자전거 길도 만들어 소개하고,  지도도 만들고,  책도 만들고  자전거 관련 의류나 물품들도 만들고 회원제로 운영하고 있었다.

나는 훗날, 바이클리 대표께서 이런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항상 생각 해본다.

그렇다면 나도 동참 해야지.
대한민국의 자전거 여행에 관심있는 사람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고,
여행하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필요시 여행지원을 할 수 있는 단체를 만드는데 힘을 보태고,
자전거 여행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 

우리 은퇴자들도 자전거 여행을 통해 삶을 즐길 수 있는 꿈을 갖는 것 그리고 젊은 대학생들이  세계를 둘러보는 꿈을 갖는데 도움 줄 수 있는 내가 되기를 바라면서 세상마실을 다니는 것이다.

 
길가에는 이렇게 다양한 사람들이 다양한 스타일로 자전거 여행을 하고 있었다.
오토바이 바퀴같은 바퀴를 자랑하는 친구, 나이든 노인네들이 즐기는 모습,
저 젊은 여학생들은 나에게 예비타이어를 원했었는데 나의 예비타이어가 교환하여
상태가 안좋아 주질 못하고 약간 찟긴 타이어에 지폐를 넣어 단거리를 가도록 이야기 해주었다.

 

 

 

 

 

 

 

 

IDAHO

8/5~8/9  (5일)
471 KM
누적거리 6111 KM

                                                                                                 -  여행경로 - 

map_IDAHO.jpg

 

  

 IDAHO_01.JPG

미국의 9번째 들어서는 아이다호주다.   몬태나에서 5233피트의 Lolo Pass 정상에 올라서면 주 경곗간판이 우릴 반긴다.

 

무척 힘든 오르막 이지만 주변 풍경과 아이다호주쪽의 원시림 같은 숲을 보면 모든것이 다 살아진다.

 

정상에 휴게실과 기념관 및 안내소가 있다.


미국 서부개척시대  군인들이 편성된 탐험대가 개척했던 길을 기념하고 비포장 그 흙길을 오토바이로 다니는 사람들도 많이 봤다.


록사강의 흐른는 맑은 물은 눈을 현란하게 만들고,  좌우의 원시림같은 나를 압도하는나무 숲은 2차선의 12번 국도를  숲속 작은 오솔길로 만들었다.


저 산딸기에 취해 따먹다가 산딸기 가시밭으로 자전거와 넘어져 온통 가시에 긁히고~ 참 나는 이 나이에도 먹는 욕심을 못 참아서~~ㅎㅎ 

  

 

 

 

 

IDAHO_02.JPG

언덕같지 않는 언덕,

분명히 평길이나 내리막길 같은데 힘이드는 꾸준한 오르막길 이런땐 욕이 나온다. 별스런 욕이 다나온다. 별수 없다.
나도 인간인지라 무슨 구도의 여행? 피 말짱이다 이런때는 ㅋㅋ


힘들게 올라간 정상부위 고원지대인 Grangiville 마을에 들어서 공원에서 쉬고 있는데 휴식 나온 이마을 사람들이 또 이렇게 수박도 주고,
사진찍는게 취미인 리차드와 사진도 찍고 결국 그날은 리차드의 집으로 가서 하룻밤 자며 미국의 농가의 하룻밤 추억을~


지금도 내 숟가락 은 그집에 있을거다.  잘 있는지~ 중국 실크로드에서 나를 먹여 살려준 친구인데~ ~ ~

1500만년전의 태고의 강 "SALMON RIVER "  굽이 굽이 그 강을 따라 내려가다 강가 캠프에서 비박의 하룻밤 추억도 잊지 못한다.

 

 


" 천오백만년의 강과 이제 갓 60을 내다보는 나 " 사람도 자연의 일부.


거져왔으니 거져가는건데. 왠 욕심이. 작게보면 내가 모든것을 다해야 하고 다하고 싶지만,


어디 그리되는가. 또한 그리 될 수도 없고 크게보면 그럴 필요도 없고 내 역할만 하다가면 되는것을 허~허~ 

 

 


교통사고가 나면 사고난 지점에 십자가를 세우고 고인을 기리는 모양이다.
길가에 이와같은 십자가나 돌비석 그리고 꽃다발을 많이 봐 왔다.

 

조심해야지.  나도 저와 같은 십자가의 주인공은 안되야지. 
우리나라에서는 과거에 집나가 죽은 것을 싫어 했는데~ 불귀의 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온라인 여행용 자전거 가이드북 Ver.2 (E-BOOK_(Touring Bike Guide)_ver2) 를 출판했습니다~ [424] bikely admin-- 2013.04.16 56209
27 허브 다이나모 를 적극적으로 쓰자 [2] file bikely admin-- 2014.08.09 9194
26 프론트와 리어랙의 선정방법 file bikely admin-- 2014.08.09 6899
25 패니어에 중량 배분하기 file bikely admin-- 2014.08.09 4601
24 패니어 VS 트레일러 file bikely admin-- 2014.08.09 5118
23 타이어 선정 (3) file bikely admin-- 2014.08.09 4774
22 타이어 선정 (2) file bikely admin-- 2014.08.09 4351
21 타이어 선정 (1) file bikely admin-- 2014.08.09 5796
20 주행feel을 좋게 하기 위한 중량배분 file bikely admin-- 2014.08.09 5526
19 장거리 여행자를 위한 Q&A file bikely admin-- 2014.08.09 6477
18 여행용 자전거 페달에 대해 알아보기 file bikely admin-- 2014.08.09 6865
17 자전거 여행의 형태 file bikely admin-- 2014.08.09 5653
16 자전거 여행의 기획 file bikely admin-- 2014.08.09 5623
15 2013년 후지 투어링의 스펙 및 특징 동영상 bikely admin-- 2013.08.14 32629
14 예비튜브 보관방법 file bikely admin-- 2013.07.09 31569
13 바이클리 온라인 사진전시회 '행차의 미국여행' 6부 - OREGON file bikely admin-- 2013.05.18 25249
» 바이클리 온라인 사진전시회 '행차의 미국여행' 5부 - MONTANA , IDAHO file bikely admin-- 2013.05.18 23958
11 바이클리 온라인 사진전시회 '행차의 미국여행' 4부 - COLORADO , WYOMING file bikely admin-- 2013.05.18 24139
10 바이클리 온라인 사진전시회 '행차의 미국여행' 3부 - MISSOURI , KANSAS file bikely admin-- 2013.05.13 24058
9 바이클리 온라인 사진전시회 '행차의 미국여행' 2부 - KENTUEKY, ILLINOIS file bikely admin-- 2013.05.11 24372
8 바이클리 온라인 사진전시회 '행차의 미국여행' 1부 - 준비기간 , VIRGINIA file bikely admin-- 2013.05.11 25368
  • Bikely e-Store
  • Bikely Group Blog
  • Bikely Touring Blog
  • BIKELY facebook